메인메뉴바로가기

한양대학교 산학협력단

홈으로 바로가기 > 연구정보 > 연구성과 > 우수R&D성과

연구성과 > 우수R&D성과

페이스북 로그인트위터 로그인카카오톡 로그인메일 전송
view
비강으로 뇌에 전달하는 뇌염바이러스 치료물질 개발
작성자 : 관리자( )   작성일 : 18.06.20   조회수 : 89
첨부파일 : 첨부파일이상경.png  

비강으로 뇌에 전달하는 뇌염바이러스 치료물질 개발

 

- 뇌염바이러스의 치료와 생체 내 면역반응 유도 -

 

 

이상경.png


치료제가 없는 뇌염바이러스에 대해 혈액이 아닌 코를 통해 투입하는 획기적인 치료물질이 발견되었다. 이상경 교수(한양대학교 공과대학) 연구팀과 쿠마 교수(예일대학교 의과대학) 연구팀이 뇌염바이러스에 대한 siRNA*를 비강-뇌 경로로 전달하여 뇌염바이러스를 치료하고 바이러스에 대한 면역반응의 생성이 유도됨을 확인했다고 한국연구재단은 밝혔다.

* siRNA(small interfering RNA) : 세포 내에서 RNA와 결합하여 특정 단백질의 생산을 억제함으로써 유전자 발현을 방해한다.

웨스트나일 바이러스, 일본뇌염 바이러스, 지카 바이러스 등은 뇌에 감염되어 뇌막염, 뇌염을 유발하며 면역계가 약한 유아나 노인의 경우에는 사망에 이르게 한다. 그러나 위험성에도 불구하고 뚜렷한 치료제가 없는 상태이다. 약물을 혈액을 통해 투여하려고 해도 혈액-뇌 장벽(Blood Brain Barrier, BBB)으로 인해 약물이 뇌까지 전달되기 어려웠던 것이다.

연구팀은 뇌염이 유발된 동물에게 뇌염바이러스의 발현을 억제하는 siRNA를 투입하였다. 혈액이 아닌 비강을 통해 약물을 뇌에 전달하자 이미 뇌염이 진행된 상태였음에도 불구하고 치료효과가 있었다. 또한 바이러스에 대한 면역반응도 형성되었다. , 바이러스가 치료된 뒤 2차 감염되었을 때에 추가적인 치료제 투여가 없어도 자연치유되도록 유도된 것이다.

비강-뇌 약물전달에는 연구팀이 자체개발한 마우스 위치교정장치가 사용되었다. 연구팀은 이 장치를 바탕으로 siRNA을 활용한 뇌과학 연구, 뇌질환 치료제의 효능 평가도 가능하다고 설명했다.

이상경 교수는 이 연구를 통해 치료제가 전무한 뇌염바이러스에 대한 치료제 개발이 가능할 것이라고 연구의 의의를 설명하였고, 향후 영장류 실험을 통해 머리의 위치, 약물 전달장치를 최적화하고, 최종적으로 임상에 적용할 수 있는 뇌 특이적 약물전달 방법을 연구하고자 한다라고 후속 연구계획을 밝혔다.

이 연구는 과학기술정보통신부·한국연구재단 기초연구사업(중견연구) 등의 지원으로 수행되었다. 국제학술지 셀 호스트 & 마이크로브(Cell Host & Microbe) 330일에 온라인에 게재되었으며 4월호 표지논문으로 선정되었다.


cover.tif.jpg

 

 

이전글
다음글 “SW 부흥 위해선 제조업 마인드 벗어나라” 저장장치 SW 세계적 권위자 원유집 교수 인터뷰
페이스북 로그인트위터 로그인카카오톡 로그인메일 전송 리스트 답글